메뉴 건너뛰고 본문 바로가기


예약음반

최신음반

이벤트

김성규 - 1집 [10 STORIES]
SF9 (에스에프나인) - MAMMA MIA! (4TH 미니앨범) 예약 사인회
우주소녀 - DREAM YOUR DREAM (4TH 미니앨범) 예판 사인회
세븐틴 (SEVENTEEN) - DIRECTOR'S CUT (스페셜 앨범)
양요섭 - 白 (2ND 미니앨범)
레드벨벳 (RED VELVET) - 2집 리패키지 [THE PERFECT RED VELVET]
구구단 - CAIT SITH (2ND 싱글앨범)
슬기로운 감빵생활 O.S.T - TVN 수목드라마 (SPECIAL EDITION)
다비치 - 3집 [&10]
블락비 (BLOCK B) - RE:MONTAGE (리패키지 앨범)

매니아 추천음반

김동률 - 답장 (미니앨범)
회원추천
0
리뷰
0
우아한 고독, 우리는 그걸 가만히 들여다본다 - 김동률 <답장>

5곡의 수록곡을 다 듣고, 몇 번을 반복해서 듣고, 다시 제목을 본다. ‘답장’이라는 말이 새삼 애틋하다. 간절하지만 왠지 닿을 수 없다는 기분 때문이다. 이 답장을 쓰기까지 얼마나 시간이 지난 것일까, 어째서 이제야 말하게 된 걸까, 그때는 왜 아무 것도 하지 못했을까. ‘답장’이란 결국 그 대상이 받아야만 하는 것이므로 이런 생각이 드는 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김동률의 <답장>이 가리키는 시공간은 과거의 어떤 장소다. 수록곡의 면면을 보면 더욱 그렇다. 애틋한 로맨스 영화가 떠오르는 “Moonlight“의 사랑스러운 선율, 이소라와 처음 합을 맞춘, 덕분에 90년대 혼성 듀엣곡처럼 들리는 “사랑한다 말해도”, 고상지의 선 굵은 터치가 근사한 탱고 “연극”, 그리고 피터 세테라(혹은 시카고)의 러브송처럼 웅장한 80년대 스타일의 “Contact” 등, 이 곡들은 나를 언젠가의 그 어딘가로 이끈다. 한때 내가 있었던 것 같지만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 시간과 장소. 생각해보면 그리움이란 애초에 그런 감각인지도 모른다.

이 그리움은 낭만적이고 감상적인 노랫말과 스타일, 향수를 자아내는 멜로디 라인과 일부러 거칠게 다듬은 편곡 같은 것들로부터 생긴다. 향수와 고독. 이 감정의 깊이가 깊을 수록 간절함은 배가 된다. 이때 싱어송라이터로서 김동률은 대체로 한결같은 이미지를 가진다. 부드럽고 편안한 음색과 한 마디 끝날 때마다 적절하게 떨리는 바이브레이션이 우아하면서도 고독한 남자의 뒷모습을 연상시킨다. 하지만 이 고독은 절망적이지 않다. 때때로 좌절감과 낭패감, 우울과 후회가 함께 하지만 치명적으로 삶을 파고들지 않는다. 그래서 우아하다. 감정적인 순간들이 그 주변을 휘감지만 거기에 사로잡히진 않는다. 김동률의 고독은 그런 것이다.

첫 곡이자 타이틀인 “답장”은 이런 감각을 가장 명확히 드러내는 곡이다. 기존의 대표곡들처럼 독백처럼 들리지만 가만 들어보면 조금 다른 인상을 주기도 한다. 후회하지만 약간의 시간이 지나면 회복될 것이라 여겨지는 아픔. 슬픔과 후회라기보다는 문득 이제야 말하게 된 감정을 조용히 고백하는 인상이다. 그래서 더 안타깝기도 하고, 그래서 더욱 위로받기도 한다. 덕분에 ‘우리’는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부르는 사람과 듣는 사람 모두, 서로에게 ‘괜찮다’고 말하게 된다.

<답장>은 1997년 전람회의 <졸업> 앨범 이후 처음으로 5곡을 수록한 앨범인데, 김동률의 솔로로는 처음이다. 하지만 이제까지 발표한 그의 앨범을 돌아보면, 분량은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일관된 정서, 수록곡의 내러티브를 연결해 구조적으로 동일한 감각을 표현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앨범의 몰입도는 상당히 높다. 여기엔 이전 앨범들과 달리 황성제, 정수민 두 사람이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것이 좋은 영향을 줬다고 본다. 한편 이 앨범의 구성과 밀도는 싱글 중심으로 재편된 한국의 음악 시장에서, 싱어송라이터이자 앨범 아티스트가 마주치는 여러 문제들을 나름의 방식으로 해결한 결과란 생각도 든다. 박인영 음악감독의 지휘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녹음된 현악 파트와 애비로드 스튜디오에서 녹음된 곡들은 앨범을 모자라거나 넘치지도 않게 꼭 채운다.

마지막으로, 수록곡들 중에서 가장 이질적인 “연극”은 노랫말에 집중해 보면 좋겠다. 내게 이 노래는 러브송이 아니라 창작과 영감에 대한 은유로 들리기 때문이다. 20세기든 21세기든, 결국 창작이란 뭔가에 사로잡혔다가 반드시 버림받는 일이 아닐까. 그래서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보내는 ‘답장’이란, 담담하고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그리고 우리는 그걸 가만히 들여다본다.

-대중문화 평론가 차우진-

신나라 MD추천음반

종현 - Poet l Artist
회원추천
16
리뷰
0
종현 새 앨범 ‘PoetㅣArtist’ 1월 24일 발매

종현의 새 앨범이 24일 음반 발매된다.

앨범명은 ‘PoetㅣArtist’로, 싱어송라이터 종현의 다양한 음악 색깔이 담긴 총 11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더불어 이번 앨범은 23일 낮 12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음원 공개된다.
종현 - 산하엽 - 흘러간, 놓아준 것들 [2월 7일 출고예정]
회원추천
0
리뷰
0
샤이니 종현, 소설책 ‘산하엽-흘러간, 놓아준 것들’ 발간!
- 종현만의 감성이 녹아있는 글과 사진을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책!


샤이니 종현(에스엠 엔터테인먼트 소속)이 첫 소설책 ‘산하엽-흘러간, 놓아준 것들’을 발간한다.

이번 소설책은 지난 9월 발매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종현의 첫 소품집 ‘이야기 Op.1’에 수록된 ‘하루의 끝’, ‘산하엽’, ‘U&I’, ‘내일쯤’ 등은 물론 ‘줄리엣’, ‘알람시계’, ‘늘 그 자리에’, ‘상사병’ 등 기존 샤이니의 곡까지 종현이 작사한 총 12곡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모아 사랑과 이별에 관한 소설로 풀어낸 작품으로, 곡 타이틀로 구성된 챕터별 이야기와 가사의 연계성이 인상적이다.

또한 ‘산하엽-흘러간, 놓아준 것들’에는 종현의 글뿐만 아니라 직접 촬영하고 선택한 사진들이 함께 실려있어 종현만의 감성을 한층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다.
김동률 - 답장 (미니앨범)
회원추천
0
리뷰
0
우아한 고독, 우리는 그걸 가만히 들여다본다 - 김동률 <답장>

5곡의 수록곡을 다 듣고, 몇 번을 반복해서 듣고, 다시 제목을 본다. ‘답장’이라는 말이 새삼 애틋하다. 간절하지만 왠지 닿을 수 없다는 기분 때문이다. 이 답장을 쓰기까지 얼마나 시간이 지난 것일까, 어째서 이제야 말하게 된 걸까, 그때는 왜 아무 것도 하지 못했을까. ‘답장’이란 결국 그 대상이 받아야만 하는 것이므로 이런 생각이 드는 건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다.

김동률의 <답장>이 가리키는 시공간은 과거의 어떤 장소다. 수록곡의 면면을 보면 더욱 그렇다. 애틋한 로맨스 영화가 떠오르는 “Moonlight“의 사랑스러운 선율, 이소라와 처음 합을 맞춘, 덕분에 90년대 혼성 듀엣곡처럼 들리는 “사랑한다 말해도”, 고상지의 선 굵은 터치가 근사한 탱고 “연극”, 그리고 피터 세테라(혹은 시카고)의 러브송처럼 웅장한 80년대 스타일의 “Contact” 등, 이 곡들은 나를 언젠가의 그 어딘가로 이끈다. 한때 내가 있었던 것 같지만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 시간과 장소. 생각해보면 그리움이란 애초에 그런 감각인지도 모른다.

이 그리움은 낭만적이고 감상적인 노랫말과 스타일, 향수를 자아내는 멜로디 라인과 일부러 거칠게 다듬은 편곡 같은 것들로부터 생긴다. 향수와 고독. 이 감정의 깊이가 깊을 수록 간절함은 배가 된다. 이때 싱어송라이터로서 김동률은 대체로 한결같은 이미지를 가진다. 부드럽고 편안한 음색과 한 마디 끝날 때마다 적절하게 떨리는 바이브레이션이 우아하면서도 고독한 남자의 뒷모습을 연상시킨다. 하지만 이 고독은 절망적이지 않다. 때때로 좌절감과 낭패감, 우울과 후회가 함께 하지만 치명적으로 삶을 파고들지 않는다. 그래서 우아하다. 감정적인 순간들이 그 주변을 휘감지만 거기에 사로잡히진 않는다. 김동률의 고독은 그런 것이다.

첫 곡이자 타이틀인 “답장”은 이런 감각을 가장 명확히 드러내는 곡이다. 기존의 대표곡들처럼 독백처럼 들리지만 가만 들어보면 조금 다른 인상을 주기도 한다. 후회하지만 약간의 시간이 지나면 회복될 것이라 여겨지는 아픔. 슬픔과 후회라기보다는 문득 이제야 말하게 된 감정을 조용히 고백하는 인상이다. 그래서 더 안타깝기도 하고, 그래서 더욱 위로받기도 한다. 덕분에 ‘우리’는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부르는 사람과 듣는 사람 모두, 서로에게 ‘괜찮다’고 말하게 된다.

<답장>은 1997년 전람회의 <졸업> 앨범 이후 처음으로 5곡을 수록한 앨범인데, 김동률의 솔로로는 처음이다. 하지만 이제까지 발표한 그의 앨범을 돌아보면, 분량은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일관된 정서, 수록곡의 내러티브를 연결해 구조적으로 동일한 감각을 표현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앨범의 몰입도는 상당히 높다. 여기엔 이전 앨범들과 달리 황성제, 정수민 두 사람이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것이 좋은 영향을 줬다고 본다. 한편 이 앨범의 구성과 밀도는 싱글 중심으로 재편된 한국의 음악 시장에서, 싱어송라이터이자 앨범 아티스트가 마주치는 여러 문제들을 나름의 방식으로 해결한 결과란 생각도 든다. 박인영 음악감독의 지휘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녹음된 현악 파트와 애비로드 스튜디오에서 녹음된 곡들은 앨범을 모자라거나 넘치지도 않게 꼭 채운다.

마지막으로, 수록곡들 중에서 가장 이질적인 “연극”은 노랫말에 집중해 보면 좋겠다. 내게 이 노래는 러브송이 아니라 창작과 영감에 대한 은유로 들리기 때문이다. 20세기든 21세기든, 결국 창작이란 뭔가에 사로잡혔다가 반드시 버림받는 일이 아닐까. 그래서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보내는 ‘답장’이란, 담담하고 안타까울 수밖에 없다. 그리고 우리는 그걸 가만히 들여다본다.

-대중문화 평론가 차우진-

장르탐색

스탠딩 에그 - 5집 [DRAMATIC]
13,400원 134
대한민국 인디씬의 신화, 범우주적 힐링의 아이콘

스탠딩에그가 대망의 정규 5집 < DRAMATIC >으로 돌아왔다.


2014년 12월 정규 4집 < US > 이후로 미니앨범과 싱글, OST등의 작업을 이어 오던 스탠딩에그가 약 3년 만에 작심하고 정규 5집 < DRAMATIC >을 발표했다. 앨범 제목 그대로 극적이고 감동적인 4곡의 신곡들을 포함해 지금까지 발표됐던 히트곡들이 총망라된 이번 앨범은 지난 3년간 스탠딩에그의 모든 것을 담은 ‘정수’이자 감히 그들의 스탠딩에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스탠딩에그 팬들 사이에는 겨울에 발표하는 스탠딩에그의 앨범들은 전부 명반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수록된 10곡 중 특히 타이틀곡인 ‘별의 조각’은 국내 인디 뮤직은 그저 말랑말랑하고 간지러운 음악들 뿐일거라는 편견을 한 방에 날려버릴 정도의 따뜻한 위로와 깊은 감동을 전해준다.

1. 네 생각 나더라
올 봄에 발표한 미디엄 템포의 곡으로 수줍은 고백, 새로운 사랑에 대한 설렘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언제부터인가 아침에 눈 뜰 때마다 네 생각 나더라'는 로맨틱한 가사와 에그 2호의 보드라운 음색은 노래를 듣는 사람들의 연애세포마저 다 깨울 듯 상쾌하면서도 달콤하다.

2. 별의 조각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으로 스탠딩 에그가 왜 국내 음악씬에서 대체불가능한 존재인지를 여실히 느끼게 해주는 감동적인 힐링송이다. 90년대 R&B 팝 발라드를 연상시키는 이 곡은 아름다운 멜로디에 Boyz II Men 혹은 All for One을 연상시키는 풍성한 화음과 노래 전체를 감싸는 오케스트라의 드라마틱한 전개도 일품이지만, 따스한 에그 2호의 목소리와 그 안에 담긴 감동적인 가사 - ‘우리 모두가 별을 닮은 존재들이니까 혜성이 하늘을 가로지르듯 이 세상에 우리 만의 작은 흔적을 남기자’는 위로의 메시지야 말로 이 노래의 백미다. 이 노래를 듣는 이들은 아마도 스탠딩 에그의 다른 곡 ‘VOICE’ 만큼 혹은 그보다 더 감동의 여운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3. Love or Like (with 휘인 of 마마무, JISIM)
펑키한 그루브와 팝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이 곡 역시 이번 앨범의 필청 트랙. 스탠딩 에그가 가장 잘 다루는 주제 중 하나인 ‘썸타는 남녀의 설렘’을 담은 곡으로 마마무의 휘인이 다시 객원보컬로 참여해 그녀의 가창력과 표현력을 유감 없이 들려주는 한편, 후반부에는 JISIM의 랩이 가세하며 절정을 이룬다. 고태영(guitar), 길은경(Keyboard), 고신재(Bass), 정동윤(drum), 김현아, 강태우(chorus) 등 국내 최정상의 세션맨들이 들려주는 완벽한 연주력 또한 이곡의 감상 포인트.

4. 여름밤에 우린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스탠딩 에그의 대표곡이자 2016년 그들의 존재를 이 세상에 각인시키며 처음으로 스탠딩 에그에게 국내 음원차트 올킬 기록을 안겨준 곡. 풍성한 코러스, 세련되고 로멘틱한 분위기 등 90년대 미디엄 템포 R&B 팝송을 연상시키는 곡으로 이번 앨범을 관통하는 R&B적인 색채를 미리 감지하게 해줬던 곡이다.

5. 뚝뚝뚝 (with 예슬)
콜라보마다 스탠딩에그와 최고의 캐미를 선사했던 객원 보컬 이예슬이 보컬로 참여했다. 비를 기다리는 마음으로 떠나간 사람이 돌아오기를 기다린다는 아련한 가사를 감미로운 Urban R&B 스타일로 풀어낸 곡이다. 2016년 여름에 발표되어 국내 다수의 음원차트에서 ‘초상위권’에 랭크됐던 스태딩에그의 또 다른 히트 싱글이다.

6. 너라면 괜찮아
어쿠스틱 기타와 포크팝 사운드로 대변되는 초창기 스탠딩에그의 음악 스타일을 들려주는 곡으로, 올 여름 발표되어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던 곡이다. 사랑에 빠지게 되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신만의 까다로운 기준들을 바뀌기도 하고, 예전에는 싫어하던 일들이 좋아지기도 한다는 달콤한 사랑 고백을 표현한 곡이다. 스탠딩에그가 늘 비슷비슷한 음악을 만든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지만 이 곡을 듣다보면 역시 국내에 스탠딩 에그만큼 이런 음악을 잘 만드는 팀이 있을까 싶은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7. 오늘 밤은 (with JISIM)
이 곡 역시나 90년대 R&B 스타일의 로맨틱한 곡으로 스탠딩 에그가 이름을 숨기고 ‘ripply’라는 이름으로 발표했었던 곡을 수정하고 리믹스하여 수록했다. 폴 잭슨 쥬니어를 연상시키는 몽글몽글한 기타 톤과 지심의 나즈막한 랩은 늦은 밤 조명을 낮추고 듣기에 제격이다.

8. 바보야 (with 이해리 of 다비치)
문자 그대로 ‘드라마틱’한 발라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성 보컬리스트 이해리가 엄청난 가창력을 선보이는 곡으로 지난 10월에 발표 되어 각종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압도적인 스케일의 오케스트라와 이해리의 애절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듣는 이들에게 ‘소름 끼치는’ 경험을 선사한다.

9. 사랑의 계절 (with 예슬)
이번 앨범에 수록된 신곡 중 한 곡으로 허스키함과 청아함이 공존하는 예슬의 독보적인 음색과 어쿠스틱 기타 만으로 이루어진 포크 발라드다. 스탠딩에그의 숨겨진 ‘띵곡’들인 ‘너는 알고있을까’, ‘첫눈이 오면’ 등을 연상시키는 곡으로 아련한 정서가 겨울에 굉장히 어울리는 곡이다.

10. 널 사랑했을까
레트로 R&B 스타일의 곡으로 에그2호의 팔세토 창법과 클래시컬한 오케스트라 편곡이 굉장히 따스하게 다가온다. 스탠딩 에그의 앨범은 항상 ‘마지막곡이 명곡’이라는 말이 있듯이 이 곡 역시나 여운이 길다.
‘너를 사랑한 만큼 아파야만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널 사랑했을까? / 너를 미워해야 하는 만큼 이 아픔에서 벗어난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널사랑했을까?’ 라는 스탠딩 에그 특유의 시적이면서도 공감 100%의 가사가 마음에 오래 남는다.
커피소년 - 낭만 (5TH 미니앨범)
13,400원 134
커피소년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낭만]

그의 연말 소극장 공연과 함께 발매되는 이번 앨범에는 기존에 싱글로 발매되었던 '무심하게 툭' '사랑해 그 말보다' '충분해' '첫정이라 못 떼요' 와 함께 3곡의 신곡이 더해졌다. 따뜻한 미디엄 템포의 '낭만', 첼로와 피아노의 조화가 돋보이는 발라드곡 '누군가에게는 사랑이고 누군가에게는 사람이다' 그리고 그의 피아노 연주곡 '누군가의 밤'까지 총 7트랙으로 이루어져 있다. 유독 겨울이 빨리 찾아왔던 올해, 그의 음악이 충분한 온기가 되길.
오지은 - 라이브 앨범 [4年間]
14,900원 149
오지은 [4年間]

오지은의 첫 라이브 앨범 [4年間]에는
지난 2017년 8월 5일과 6일, 충무 아트센터 소극장블루에서 공연된 라이브 [4年間]의 음원을 수정없이 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오지은입니다.

2017년 8월에 한 공연 [4年間]은
단독공연을 시작한지 10년째에,
또 4년만에 한 공연입니다.
건반 안다영과 기타 최웅희의 연주로
이틀간 했던 공연을
음질을 좋게 하기 위한 작업 외에는
일체의 수정 없이 그대로 담았습니다.

현재의 오지은의 음악을
이렇게 기록으로 남길 수 있어 영광입니다.

감사합니다

앨범 버전에는 특별히 공연 멘트가 4트랙 수록되어 있습니다

테마가 있는 이야기

오늘 본 상품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