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고 본문 바로가기


예약음반

이전

다음

최신음반

이벤트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 이벤트배너
첸 (CHEN) - 사월, 그리고 꽃 (1ST 미니앨범)
박지훈 - O'CLOCK (1ST 미니앨범) 예판 사인회
방탄소년단 - MAP OF THE SOUL : PERSONA
정세운 - ±0 (3RD 미니앨범) 예판 사인회
아이유 포토북
아이즈원 - 화보집 [SECRET TIME]
헤이즈 - 1집 [SHE'S FINE] (2CD)
잔나비 - 2집 [전설]
카카오엠과 함께 하는 행복한 음악

매니아 추천음반

로꼬 (LOCO) - HELLO (EP)
로꼬 (LOCO) - HELLO (EP)
회원추천
0
리뷰
0

신나라 MD추천음반

마마무 (MAMAMOO) - WHITE WIND (9TH 미니앨범)
마마무 (MAMAMOO) - WHITE WIND (9TH 미니앨범)
회원추천
0
리뷰
1
마마무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을 장식할 [White Wind] 발매

- 화이트로 ‘CHILL’한 마마무의 유쾌 발랄한 파티타임!
- 4인 4색 독보적 콘셉트 소화력 ‘난리가 나’



지난봄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첫 앨범 [Yellow Flower]로 성공적인 포문을 연 뒤, 이어 [RED MOON]과 [BLUE;S]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던 마마무. 매 앨범 색다른 퍼포먼스와 포인트 안무로 트렌드와 이슈를 이끌어냈으며 각종 음원 사이트 1위와 출연하는 예능 또한 큰 반향을 일으킨 마마무기에 ‘믿고 듣는’다는 수식어가 항상 함께한다.

봄기운이 슬며시 느껴지는 다시 3월. 마마무가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White Wind]와 함께 찾아왔다.

아홉 번째 미니앨범이자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인 [White Wind]는 휘인의 상징컬러인 ‘화이트’와 각 멤버의 상징인 꽃, 별, 태양에 이은 ‘바람’을 더해 완성되었다. 깨끗하고 순수한 이미지의 휘인과 잘 어울리는 앨범명 [White Wind]는 흰 캔버스에 마마무의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의 히스토리를 담아냈다. 특히 맨 처음 공개한 마마무의 단체 콘셉트 포토에서는 데뷔곡 의 컬러와 구도를 그대로 재현해 팬들에게 추억을 선물했다.

[White Wind]의 타이틀곡 <고고베베 (gogobebe)>는 마마무의 늘 새로운 콘셉트를 창조하는 김도훈 총괄 프로듀서가 작곡을 맡았다. 2001년 발매한 김건모의 <짱가>라는 곡의 ‘지지베베 우는 저 새들도..(중략)’의 가사와 멜로디를 모티브로 하여 작곡해 지나간 사랑과 일들에 연연하지 않고 신나게 즐기고 있는 유쾌한 마마무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타이틀곡 <고고베베 (gogobebe)>의 뮤직비디오는 광란의 밤이라도 보낸 듯 마구 어지럽혀져 있는 곳에서 시작된다. 지루하고 심심한 일상에 지쳐있던 멤버들은 하우스파티 초대장을 받고 즐거운 상상과 함께 파티에 갈 준비를 시작한다. 쇼핑도 거하게 하고, 드레스코드는 한껏 블링블링하게. 하지만 동네 꼬마들의 장난으로 잘못 들어간 파티장소는 고리타분한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북클럽! 하지만 당황함도 잠시, 마마무는 본인들의 에너지로 그 곳조차 파티룸으로 만들어버린다.

첫 뮤직비디오 티져가 공개되자 팬들에게는 ‘불금 퇴근송’이라는 애칭을 얻으며 많은 기대를 모았다. 마마무만의 독보적인 콘셉트 소화력 또한 <고고베베 (gogobebe)>를 통해 다시 한 번 증명할 것으로 보인다.

숨바꼭질하듯 운명적인 연인을 기다리는 설렘을 노래한 < Where R U >와 보사노바 스타일의 익살스럽고 위트있는 가사가 인상적인 < 쟤가 걔야 (Waggy) >는 사랑스럽고 귀여운 봄바람 같은 매력을 가득 담아냈다. 휘인 콘셉트의 앨범인 만큼 직접 작사에 참여한 < 25 (Solo 휘인) >는 25살의 휘인이 느끼는 고민과 감정들을 고스란히 담았다. 이즈음의 나이를 보내고 있는 이들에게 깊은 공감과 위로가 될 것이다. 다가오는 이별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아픈 감정을 절절하게 표현한 POP R&B 장르의 는 이번 앨범의 유일한 이별송으로 수록되었다. 어떤 존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상대에게 ‘나만의 별’이라고 빗대어 표현하는 는 웅장하고 공격적인 멜로디라인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매력적인 곡이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Yellow Flower]의 <겨울에서 봄으로>와 [BLUE;S]의 <가을에서 겨울로>와 같은 Intro가 아니라, < 4season >을 Outro로 수록했다.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아우르는 곡으로 행복했던 사계절을 회상하게 하는데, [White Wind]가 끝이 아닌 다시 찾아올 새로운 계절들도 함께하길 바라는 의미를 담았다.


Yellow, Red, Blue 그리고 다시 White.
눈부시게 하얀 캔버스 위에 찬란하게 그려질 앞으로의 색이 기대된다.


Track 1. Where R U
운명적인 연인을 기다리는 설레는 마음을 숨바꼭질하듯 표현한 R&B 장르로, 어디나 숨어있는 듯 보이지 않는 상대를 기다리고 있는 나에게 빨리 나타나 달라고 노래하는 사랑스러운 곡이다.

Track 2. 고고베베 (gogobebe) (Title)
라틴 기타 리프가 곡의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레게톤 장르로, 마마무의 저음 보컬과 고음 보컬의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몽환적이면서도 무게감 있는 사운드에 넓게 펼쳐진 멜로디라인으로 구성이 다채롭다. 2001년 발매한 김건모의 <짱가> 속 ‘지지베베 우는 저 새들도..(중략)’의 가사와 멜로디를 모티브로 하여 작곡해 지나간 일들에 연연하지 않고 신나게 즐기고 있는 마마무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유쾌하게 만든다. 문별의 랩 가사에 ‘nine slash six, six nineteen’으로 마마무의 데뷔 일을 가사에 녹여냄으로써 재미요소를 더한다.

Track 3. 쟤가 걔야 (Waggy)
봄바람이 마음을 간지럽히는 듯 두 기타가 테마와 아르페지오를 넘나든다. 보사노바 스타일의 이 곡은 사랑의 두근거림을 감추지 못하는 친구의 마음을 바로 옆에서 전해 듣는 듯, 위트있는 가사와 통통 튀는 베이스라인으로 귀를 즐겁게 한다.

Track 4. 25 (Solo 휘인)
휘인 콘셉트의 [White Wind] 앨범에서 직접 작사에 참여해 수록한 곡이다. 여전히 칠칠맞고 덜렁대는 25살의 휘인은 꾸밈없이 순수했던 어린 시절을 그리워하지만, 단단하게 성장하여 꿈에 한 발짝 가까워진 지금 본인의 모습 또한 사랑한다 말하고 있다. 포근한 R&B에 담아내어 속삭이듯 담담하게 풀어내는 휘인의 보컬이 더욱 감미롭게 다가온다.

Track 5. Bad bye
다가온 이별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아픈 감정을 절절하게 표현한 POP R&B 곡으로, 808 베이스를 중심으로 강렬하고 묵직한 리듬 위에 서정적인 피아노 선율을 더해 처초한 감정선에 무게감을 더했다. 내겐 이별이 너무 아프고 나쁘기에 ‘Good bye’ 대신 ‘Bad bye’라고 표현했다.

Track 6. My star
묵직한 베이스에 세련된 비트가 감각적인 곡이다. 어떤 존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상대에게 ‘나만의 유일한 별’이라고 빗대어 표현하고 있으며, 섬세하지만 공격적인 멜로디라인이 어우러져 더욱 웅장하고 매혹적으로 느껴진다.

Track 7. 4season (Outro)
마마무의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아우르는 곡으로, 앨범마다 테마가 되었던 ‘별, 바람, 꽃, 태양’을 상징적인 매개체로 가사에 녹여냈다. 몽환적인 라인에 담긴 앨범의 테마가 행복했던 사계절을 회상하게 하는데,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인 [White Wind]가 끝이 아니라 다시 찾아올 새로운 계절들도 함께하자는 의미로 특별히 Outro로 수록했다.
박지훈 - O'CLOCK (1ST 미니앨범)
박지훈 - O'CLOCK (1ST 미니앨범)
회원추천
2
리뷰
0
박지훈 1st Mini Album [O'CLOCK]

특별한 시간, 특별한 순간에 찾아온 박지훈의 첫 솔로 음반.
지난 12월 그룹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 박지훈은 2019년 가장 기대되는 '글로벌 대세'로 모두의 주목을 받으며 다음 스텝에 기대를 모아왔다.
일상처럼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빠져 나와 정해진 운명에 맞춰 새로운 세상의 문을 열고 우리를 초대한 박지훈의 첫 솔로 음반 [O'CLOCK]. '사랑'을 메인 테마로 순수함과 환희, 열정 등의 감정을 오롯이 채워놓은 앨범이다.
박지훈의 첫 솔로 음반 [O'CLOCK]은 워너원의 박지훈과는 또 다른 솔로 가수로서의 색다른 모습과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그 시작점이 될 것이다.

장르탐색

검정치마 - 3집 PART.2 [THIRSTY]
검정치마 - 3집 PART.2 [THIRSTY]
15,000원 150
검정치마 [THIRSTY]

‘뭘 기대하는지 알아
어디서 들어봤겠지
넌 근데 잘못 온 거야
여긴 춤과 눈물에 순서가 없는 걸’
- Bollywood

뻔뻔하고 그로테스크한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그럼에도 나에겐 하나같이 다 어쩔수 없는 사랑 노래처럼 들린다. 하긴, 전부 다 내가 지어낸 얘기라고 해도 영원히 알 순 없겠지


All music & words
written and arranged by - 조휴일

Recorded at - 톤 스튜디오 / 도기리치
Mixed & mastered by - 김대성
옥상달빛 - DAY / NIGHT (EP)
옥상달빛 - DAY / NIGHT (EP)
11,100원 111
옥상달빛이 들려주는 낮과 밤의 감성 EP [Day / Night]

1. 청춘길일(靑春吉日)
인생에 가장 밑바닥이라 생각했던 시간 속에서도 좋은 순간들이 있었다.
Composed by 박세진 Written by 박세진 Arranged by Philtre

2. 직업병
지금의 나의 일은, 내가 그토록 원하던 일일까?
Composed by 김윤주 Written by 김윤주 Arranged by 권영찬

3. 발란스
어제와 똑같은 하루에도 오늘의 이유를 찾아내는 것. 그것이 완벽한 밸런스
Composed by 박세진 Written by 박세진 Arranged by REPROJECT

4. 밤밤밤
가끔은 나를 스쳐가는 모든 슬픔의 이유가 다 나 같아서 슬픈 날이 있다.
Composed by 김윤주 Written by 김윤주 Arranged by 김윤주, 양영호
권우유 - 2집 [사랑, 나의 친구]
권우유 - 2집 [사랑, 나의 친구]
14,900원 149
권우유의 선한 사랑노래

선함과 순함은 다르다. 좀처럼 화를 내지 않고, 상대의 입장을 배려하며, 자신의 이익을 앞세우지 않는 사람을 대개 착하다고들 한다. 그런데 이 때의 착한 마음은 순함이지 선함은 아니다. 선한 마음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정도만으로는 부족하다. 선한 마음은 자신의 이익을 포기할 뿐 아니라 잘못된 일을 용인하지 않고 함께 해결하기 위해 애쓸 때 비로소 완성된다. 지하철에서 누군가 행패 부리고 있을 때 가만히 보고만 있는 사람은 착한 게 아니다. 하다못해 경찰에 신고라도 해야 착한 사람이다. 그 순간 해야 할 가장 올바른 일을 할 때 우리는 겨우 착해진다. 선한 사람이 되는 일은 항상 어렵다.
노래 역시 마찬가지다. 맑고 부드러운 노래를 부른다고 착한 노래인 게 아니다. 사랑한다고 고백하고 다정하게 속삭인다고 착한 노래인 게 아니다. 사랑하는 이에게 자신을 사랑해달라고 애원하기보다, 자신을 내주고 상대의 편이 될 때 착한 노래가 된다. 사랑이라는 말로 상대를 구속하지 않을 때, 자신의 부족함을 숨기지 않을 때, 상대의 입장을 배려하기 위해 노력할 때 착한 노래가 된다. 그래서 싱어송라이터 권우유의 2집 [사랑, 나의 친구]에 담은 노래들은 선한 노래, 착한 노래라고 말할 수 있다.
권우유는 첫 곡 <나무>에서부터 “나무 같은 사람 되고 싶”다 한다. 그가 나무이고 싶은 이유는 자신을 빛내기 위해서가 아니다. “햇볕이 쨍쨍한 어느 날 / 나에게 기대어 쉴 수 있도록 / 그늘도 만들고 싶”기 때문이다. “강한 향기보단 풀 냄새 같은 / 마음이 편안해지는 향”이고 싶기 때문이다. “강한 소리보단 바람에 스치는 / 나뭇잎의 소리”이고 싶기 때문이다. 자신의 이익과 쾌락을 채우기 위해서가 아니라, 상대의 쉼을 위해 나무가 되고 싶은 마음. 이것이 사랑이다. 선이다. 착함이다. 사랑이 아름답고 위대한 이유는 사랑할 때 우리는 겨우 내가 아닌 다른 무언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상대를 위해 다른 무언가가 되려고 노력이라도 해볼 수 있기 때문이다. 권우유는 사랑의 마음으로 다른 존재가 되려는 진실한 마음을 음반 내내 노래한다. “세상 모든 것이 변해도” “너의 눈을 보면서 약속”하고, “그대 있음에 다 괜찮”다고 말한다. 사랑하기 때문이다.
그는 넘치는 사랑을 숨길 수 없어 “바람에게 말”하고, “파도에게 말”한다. 그의 사랑은 “어느샌가 서로에게 다가가”는 마음이고, “왔다 갔다 하는 동안” 물드는 마음이다. 첫 눈에 반하기보다, 순식간에 타오르기보다 서서히 젖어드는 사랑은 혼자만의 사랑이 아니다. 서로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존중하는 사랑이며 배려하는 사랑이다. 그래서 그는 “언제나 네 옆에서 함께 있어 주”겠다고, “같은 자리에 서”겠다고 다짐한다. 자신을 위해 무언가 해달라고 하는 대신 “날 위해 기다릴 수 있”는지 먼저 묻는 마음은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상대를 옥죄지 않는다. “하고픈 말들 종이배 접어 / 강물 위에 띄워 흘려보내”는 마음은 자연스럽게 순함에서 선함으로 나아간다. “아픔 가득한 세상 위에 / 포도나무 한 그루”같은 사랑을 심는 노래, “참다운 세상”을 꿈꾸는 노래는 한 사람을 향한 마음을 더 많은 사람의 세상으로 넒힌 노래이고, 큰 사랑노래이다. 권우유는 이렇게 자신의 사랑노래를 온전한 사랑노래로 완성한다.
착한 사랑노래를 완성할 때 권우유는 노랫말만으로 이야기하지 않는다. 멜로디와 리듬, 화음과 소리의 총합으로 완성하는 음악을 위해 맑은 마음과 선한 시선을 소리로 옮긴다. 첫 곡 <나무>에서 건반 연주로 풀잎 같은 질감을 만들고 관악기 연주를 더해 따스함을 불어넣을 때, 노래는 마음 그대로가 된다. 어쿠스틱 팝의 투명한 사운드를 이어가면서 리듬을 강조한 <사랑, 나의 친구>는 건반 연주로 정직함 이상의 듣는 즐거움을 만들어낸다. 일렉트릭 기타 연주를 부각시킨 <그대 있음에 다 괜찮아>는 팝의 세련됨으로 음반에 변화를 준다. 어쿠스틱 기타와 건반으로 이끄는 <산과 바다>는 음반의 간결한 톤을 수수하고 정갈하게 잇는다. 똑똑 떨어뜨리는 물방울처럼 연주하는 건반은 “깊어가는 우리 사랑”을 오롯하게 빛낸다. 펑키한 베이스 라인을 부각시킨 <왔다 갔다>에서 정교하게 조율한 관악기와 기타, 건반의 앙상블은 음반 수록곡들 사이에서 제 몫의 변화를 만들면서도 일관된 소박함을 잇는다. 대화 형식으로 부르는 <내가 할 수 있는 건>은 노래 속 마음을 생생하게 옮기는 연출이 돋보인다. 슬라이드 기타 연주로 변화를 주는 <기타맨>에 이르면 이 음반에 담긴 노래들 중 어떤 노래도 똑같지 않음을 인정하게 된다. 대충 만든 음반이 아니고, 뻔하게 말하는 노래가 아니다. 일렉트로닉한 사운드를 적절하게 활용한 <별똥별>에서도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노래의 흐름은 편곡과 연주의 차이를 통해 개성과 생명력을 찾아낸다. 이번 음반의 가장 깊고 뜨거운 노래 <포도나무>에서도 마찬가지이다.
밴드의 프론트맨으로 활동하던 권우유와는 다른 권우유가 여기 있다. 들어서 좋은 노래, 생각하며 들어 더욱 좋아지는 노래를 만드는 싱어송라이터 권우유. 그의 노래만큼 세상은 착해진다. 우리 마음도 마찬가지다. ? 서정민갑 (대중음악의견가)


권우유 정규 2집 [사랑, 나의 친구]은 오랜 시간 만든 사랑 노래들로 채워진 음반입니다.
일상에서 만난 사랑이 자연스레 삶에 스며들어 삶이 변화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변화의 열매들을 차곡차곡 목소리로 기록했습니다.
[사랑, 나의 친구]에 담긴 곡들은 삶의 영역 전반에 존재하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이며 사랑을 찾아가는 여정이기도 합니다.
부디 이 소중한 노래들이 당신의 가슴속에 사랑으로 다가가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당신(사랑)은 나의 친구입니다. - 권우유 (KwonMilk)


권우유 (KwonMilk) - [사랑, 나의 친구]

01. 나무 (작사, 작곡, 편곡 : 권우유, 이한슬)
피아노와 기타의 아르페지오 주법이 다르면서도 어우러지게, 현악기와 리드악기의 멜로디가
보컬을 방해하지 않으면서 소박하게, 아름다운 자연의 선율을 사랑의 선물로 표현한 노래입니다.

02. 사랑, 나의 친구 (작사, 작곡 : 권우유 / 편곡 : 권우유, 이한슬)
전자베이스와 신디사이저의 소리들을 사랑의 대화처럼 표현했으며 어쿠스틱 피아노와 기타가 전자소리들과 어우러지면서 현대적이면서 동시에 따뜻한 아날로그의 느낌을 살렸습니다.
오랜 기다림 끝에 시작된 사랑과 점점 커가는 사랑의 과정, 그리고 영원한 사랑을 꿈꾸며 노랫말을 썼습니다.

03. 그대 있음에 다 괜찮아 (작사, 작곡 : 권우유 / 편곡 : 권우유, 이한슬)
따뜻한 EP 사운드와 그루브한 베이스 라인, 모던한 기타가 어우러져 사랑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더불어 사운드의 저음을 살려 가볍지 않은 진중한 마음을 담았습니다.

04. 산과 바다 (작사, 작곡 : 권우유 / 편곡 : 권우유, 이한슬)
산과 바다에 가면 그곳에서 오는 편안함과 동시에 밀려오는 웅장함과 떨림이 있습니다.
제가 바라보는 이상적인 사랑의 모습과 닮았습니다. 현존하는 사랑의 약속을 산과 바다로 표현했습니다.

05. 왔다 갔다 (작사, 작곡, 편곡 : 권우유, 이한슬)
청춘 남녀의 통통 튀는 사랑의 감정을 베이스와 드럼의 리듬에 담았습니다.

06. 내가 할 수 있는 건 (작사, 작곡, 편곡 : 권우유, 이한슬)
일렉기타와 Ep사운드의 라인을 서로 융합시켜 신비로우면서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으며 서로가 사랑의 대화에 집중 할 수 있게 악기를 배치하였습니다.

07. 기타맨 (작사, 작곡, 편곡 : 권우유)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기타 사운드와 그리운 목소리가 만났습니다.

08. 별똥별 (작사, 작곡 : 권우유 / 편곡 : 권우유, 이한슬)
반짝이며 당신에게 향하는 별똥별의 소리를 표현한 곡입니다.
별똥별은 사랑의 기적입니다.

09. 포도나무 (작사, 작곡 : 권우유 / 편곡 : 권우유, 이한슬)
이 시대의 아픔과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10. 말없이 (작사, 작곡 : 권우유 / 편곡 : 이한슬)


[Credits]

Produced by 권우유 (KwonMilk)

Vocal 권우유
Acoustic & Electric Guitar 박민영
Bass 정석원
Drum 이영진
Piano & Synthesizers 이한슬

Recorded by 이한슬 @ VINE MUSIC
손우식 @ WooSOUND Lab.
김태호 @ Groove N Balance
박지연 @ AMPIA

Mixed by 이한슬 @ VINE MUSIC (track 3,9)
손우식 @ WooSOUND Lab. (track 4,5,7,8,10)
김태호 @ Groove N Balance (track 1)
최형 @ Zon Sound (track 2,6)

Mastered by 이재수 @ Sonority Mastering
권남우 @ 821 Sound (track 6)

Photograph by 이미르 @ Studio Magique
Album Artwork by 고지수

[Music Video]
[나무], [내가 할 수 있는 건]
M/V Directed by JNKim @ JNMedia
[사랑, 나의 친구], [기타맨]
M/V Directed by 김우식

[One Mic Recording Project]
[사랑, 나의 친구], [산과 바다]
Groove N Balance Studio x Narnia’s Closet

테마가 있는 이야기

오늘 본 상품


페이지 맨 위로 이동